티스토리 뷰

변산반도 격포항 어촌계회센터 B동의 B-14호 횟집의 회를 애정합니다. 이거 맛보면 서울에서는 억울해서 회 못 먹죠. 어떻게 나오는지 살펴볼까요?

멋진 경관, 세련된 인테리어 없습니다. 이런 것들은 모두 비용에 포함되죠. 도미 6만원 등 어종에 따라 정찰제로 가격이 표시되어 있는데요. 이런 것 묻지 마시고 성인 1인당 2만원씩 잡고 주문하세요. 성인 3명이면 '6만원짜리 주세요' 하면 됩니다. 성인 2명이 4만원짜리를 주문하면, '만원 보태면 해산물을 더 준다'고 하는데, 저는 딸내미 둘과 함께 갔기 때문에 그 5만원짜리를 주문했어요.

옥수수 콘이나 냉동꽁치구이, 메추리알 같은 것 없이, 딱 먹을 것만 나오는데, 신선하고 맛있어요.

이 백합탕을 맛보고 나면 다시는 다른 백합탕으로 행복해질 수 없죠.

알이 굵어서 전골냄비가 작아 보이는데 착시현상입니다. 반쯤 먹어도 이 정도 사이즈죠. 단품요리로 2만원 받아도 황송한 수준입니다.

회가 나오고

굴, 꼬막, 백합을 쪄서 내오는데 맛과 양이 압도적입니다. 알이 굵어서 그렇게 많아 보이지 않는데 착시현상이다. 은박지 안에는 백합이 들어있어요. 

초거대 꼬막은 몇 개만 먹어도 배부를 지경이죠. 사진에는 없지만 매운탕 포함해 이 모든 것이 5만원. 매운탕은 배가 불러 도저히 먹을 수 없어 포장해 왔습니다. 격포항 어촌계회센터에 갈 때는 전날 금식 필수죠. 

복도 맞은편 집이 손님이 더 많아 궁금하지만, 늘 B-14호만 다닌 저는 주인장과 눈을 마주쳐가면서 여기서 회를 먹을 자신은 없어요. ~ _~ 항구, 수산물 경매장과 바짝 붙어있는 이곳은 아침부터 영업하고 밤 9시 전에 문을 닫습니다. 서울과 영업시간이 다르니 참조하세요.

1인분은 주문이 안될 것 같은데, 혹시 가능하다고 하면 나중에 혼자 왔을 때 저 자리에서 먹으면 되겠어요. 북미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 자주와 평화, 번영의 길이 열렸으며, 남북이 공리공영하는 아름다운 통일 시대가 도래했네 어쩌네. 한반도 비핵화는 북의 일방적인 무장해제를 뜻하는 것이 아니며, 핵보유국끼리 '갑 대 갑' 지위에서 이뤄지는 군축 협상인데 언론이 설레발을 치고 있네. 중얼중얼... (- ㅂ-)/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