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에서 천리 떨어진 금오도 선착장에 도착하자마자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남도의 풍성한 상차림과 금오도의 싱싱한 수산물을 기대하며 내달린 상록수식당으로 민박도 겸하고 있다.

밖에서는 커 보이지 않는데 내부에 큰 방들이 테이블로 꽉 차있고, 단체 관광객이 방금 지나갔는지 모든 상이 한바탕 먹고 간 흔적으로 가득하다. 도착한 시각은 오후 2시 반, 딸내미 둘에 나까지 3명이서 6만 원짜리를 시키니, '그건 회만 나오고 별로 먹을 것이 없다'며 쯔께다시가 가득한 8만 원짜리 회를 권해 주문했다.

밑반찬이 6점 깔리는데 그중 일부만 소개한다. 묵은지가 맛있다.

입맛을 돋우는 시큼한 톳 무침

여수 하면 갓김치

독특한 향이 매력적인 금오도 명물 방풍나물

가운데 회를 중심으로 음식들이 들어온다. 종류가 아주 다양하지는 않지만 남도 상차림답게 양이 상당하다.

얼음 팩 위에 대충 올려 나오는 회는 메인 치고 양이 빈약하다. 이렇다 할 감흥은 없다.

익힌 해산물들이 한 주먹씩 나오는데 다른 횟집에서는 먹어보지 못한 것들이다.

살짝만 익혔으면 좋을 텐데 하는 아쉬움

꼬득꼬득하게 말린 생선구이는 좋았다.

삶은 쏙은 맛있지만 살을 발라 먹기가 쉽지 않다. 

멍게

전복도 제맛, 조직이 치밀하고 비리지 않다.

그동안 첫째가 해삼과 멍게를 멀리 했는데 이제 잘 먹는다. 좋은 시절 다 갔구나. (- ㅂ-)

골뱅이류나 조개류를 매우 푸짐하게 준다. 

회로 내오거나 아주 살짝만 데쳤으면 좋았을 텐데

무침회가 나오고, 사진에는 없지만 매운탕이 작은 뚝배기로 1인당 하나씩 나온다.


총평

내가 들어설 때 내부는 손님이 먹던 상이 그대로 꽉 차있었고, 누구는 지금 손님 못 받는다 하고, 누구는 받아도 된다 해서 안내에 따라 8만 원짜리 회를 시킨 것인데, 막상 상차림을 받아보니 푸드 파이터 수준으로 음식을 먹고도 남겨야 했다. 아이 둘과 어른 한 명인 일행에게 지나치게 많은 양의 메뉴를 주문시킨 상술이 곱게 보이지 않는다. 익혀 나온 음식들이 꽤 많았는데, 단체 손님들이 남긴 재료를 재활용한 건 아닐까 의심도 들지만, 주방에 들어가본 것이 아니니 전적으로 의문일 뿐.

금오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음식들을 접한 것은 좋은 기억이고 서울에서 8만 원이면 절대로 이렇게 먹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다. 매운탕이나 공기밥도 추가금 없이 최초 주문한 금액으로 먹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고, 비성수기에 가면 더 좋은 대접을 받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내가 주인이거나 종업원이라면 고작 아이 둘, 어른 한 명인 일행에게 이 메뉴를 권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횟집 치고 익힌 음식 비중이 높은 것도 단점으로 내 점수는 별 3개. 돈 많이 버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