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또 다녀왔습니다.

빛이랑 조명 넘나 좋아요. 전생에 나방

잎새주를 물고 밤하늘에 별이 몇 개나 있는지 세어보고

느린 셔터 스피드로 시간의 흐름도 담아요.

설치와 철수 편의를 고려 수납은 요렇게 정착했습니다. 상판을 여닫는 것이 불편한데, 자주 쓰는 물건은 테이블 아래 매쉬 선반에 두어요. 주로 노지를 다니다 보니 그릇들은 최대한 아끼고 임기응변으로 닦아 쓰다가 버킷에 몰아 넣고 집에 가져오죠. 야외에서는 얼마나 더러운 걸 참을 수 있느냐가 중요합니다. ~ _~

낮에는 도요토미 반사식으로, 밤에는 코로나로 난방을 하니까 딱 맞아요. 패딩이나 배개 등 자질구레한 짐은 빨래 바구니에 넣죠. 서큘레이터 대신 짝퉁 루미나 선풍기를 들고 왔습니다.

실링 팬은 s-fan이 거의 유일한 선택인데 디자인이 샤방하지 않고 소음도 크죠. 머리가 닿을 듯 아슬아슬한 위기감도 불편해 집에서 쓰던 선풍기를 챙겨 왔어요. 브러시가 없는 직류 모터(BLDC)로 조용하고 소비전력도 적어 의외로 캠핑에 적합합니다. 바닥 공사는 마른 잔디로 마감했습니다. 데헷

밤에 치킨 먹는 사람치고 나쁜 사람 없죠. 

미세먼지 컨셉이니까 고등어 구이 필수

인근에 사는 라현씨가 커피를 들고 놀러왔어요. 특급 바리스타죠.

퀸의 헝가리 공연을 보며 늦게까지 음주를 곁들여 담소를 나눕니다. 예가체프와 청양고추가 있는 풍경

공식적으로 캠핑이 허용된 장소가 아니라 알려드리지 못하는 사정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안개 속에서 좀비나 고질라가 꽤애액 하고 나타나도 자연스러울 것 같은 분위기

전지적 휴가자 시점 

샤오미 차량용 공기청정기 2세대 덕분에 끔찍한 실내 공기질은 면했습니다. 광활한 텐트가 아니라면 도움이 됩니다.

여기서 계속 살 수는 없어. 집에 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