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백업 디스크에서 16년 전에 작업한 KAL858기 대책위 자료집 원본 파일을 찾았다. 대한항공 858기 실종이 어떤 사건인가? 1987년 11월 29일 미얀마 안다만 해역을 날던 민항기가 승객 115명과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당국은 엉뚱한 바다를 추락 지점으로 지목하고 건성으로 수색하더니 그마저 열흘 만에 철수했고, 여기서 일주일이 지난 대선 전날 김현희를 국내 압송해 안보정국을 조성한 결과 노태우가 13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이듬해 실종된 비행기가 북의 테러로 폭파되었다고 안기부가 확정 발표한지 단 5일 만에 미국은 북을 테러지원국으로 조작하고 전가의 보도로 휘두르며 긴 세월 악랄하게 제제했다. 북은 호전적이요 악마라는 대중들의 오해와 편견도 여기서 비롯된다. 



시간은 흘러 858기와 관련된 안기부의 주장은 대부분 날조된 것으로 밝혀졌지만 아무도 조작의 책임을 지지 않았고, 희생자들의 유해와 진실은 31년이 지난 지금까지 바다에 묻혀있다.


1987년 KAL858기의 진실을 끝까지 밝혔다면 2010년 천안함 조작은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다. 천안함 진실을 밝혔다면 세월호 조작도 없었을 것이다. 과거는 현재를 지나 미래로 연결되어있다. 858기 실종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 있는 자를 단죄하는 것은 후대들에게 바른 미래를 물려주는 길이다. 조작된 역사를 바로 세우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