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일몰과 송어의 추억

macintoy 2018.10.15 23:22

강변으로 난 흙길을 2.3km 엉금엉금 기어 겨우 도착했다. 운이 좋아 승용차로 진입했지 밤새 비라도 내리면 꼼짝없이 고립될 각이다. 아름다운 일몰을 볼 수 있는 경기도 모처의 내 아지트, 물론 내 땅은 아니다. 



종이 상자, 빈 술병, 음식물 찌꺼기를 딸내미와 둘이서 한참을 치우고 텐트를 세웠다. 더러운 사람은 떠난 자리도 더럽구나. 에잇



인적이 드물까 걱정했는데 드문드문 딱 적당히 낚시꾼들이 있다. 



아점으로 송어회를 먹고 매운탕을 따로 포장해 왔다. 은박지 안에 찰진 수제비는 뚝뚝 끊어서 국물에 익혀 먹으면 몸서리치게 맛있겠지. 소주에는 매운탕이 쵝오~



음식 사진 같지 않고 뭔가 숙연해진다. 다큐 내지는 의문의 순수미술 분위기. 송어야 미안해. ~ _~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