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용공의 횃불

macintoy 2017.03.18 09:30

군가 중에 '멸공의 횃불'이라고 있다. 제도와 사상, 이념이 다르다고 피를 나눈 동족을 때려잡는데 목숨을 걸자는 가사가 요샛말로 태극기-친박-집회스럽다. 평화를 애호하고 조국의 통일을 기원하는 나는 도저히 그대로 부를 수 없어 살짝 발음을 굴려 혼자 '용공의 횃불'로 바꿔 불렀다. 한 글자만 바꾸면 완전히 다른 노래가 된다.


아름다운 이 강산을 지키는 우리 / 사나이 기백으로 오늘을 산다.

포탄의 불바다를 무릅쓰고서 / 고향 땅 부모형제 평화를 위해.

전우여 내 나라는 내가 지킨다 / 용공의 횃불 아래 목숨을 건다.


군가는 버럭버럭 악을 쓰고 불러야 제맛이고, 가사 전달은 중요하지 않아 다행히 걸린 적은 없다. 고참이 되고 나서는 간덩이가 커졌는데 연병장에서 구보를 할 때, 장교가 서있는 사열대에서 먼 구석을 돌 때면 '구보 중에 군가 한다. 군가는 용공의 횃불'이라 외치면, 후임병들이 낄낄 웃으면서 함께 '용공의 횃불'을 힘차게 불렀다.


군복무 중인 청춘들이 모두 낄낄거리면서 '용공의 횃불'을 불렀으면 좋겠다. 20년도 더 지난 일이니 이런 건 국가보안법 위반 아니다. 공소시효 다 지났다. 아몰랑~

 

 

댓글
  • 프로필사진 미니멀리스트 국가보안법이 하루빨리 없어져야할텐데요.... 2018.07.30 00: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cintoy.tistory.com macintoy 국가보안법과 판문점 선언은 공존할 수 없죠. 양심을 가두고 통일을 가로막는 일제 치안유지법의 잔재 국가보안법의 철폐를 요구합니다! 2018.07.31 18:5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