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산참사 희생자들이 원했던 것은 커다란 보상금이 아니었습니다. 그분들은 우리 주변에 흔하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이웃이었죠. 재개발로 건물이 팔려나가 막대한 손해를 보고 쫓겨나는 처지에서 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공사장 가장 자리의 남는 터에서 간이로 영업할 수 있게 해달라" 애걸하였으나 거절당했습니다. 철거 용역들은 가게 입구를 흙으로 막아 영업을 방해하고, '곱게 나갈래, 험한 꼴 보고 나갈래' 하며, 절망에 빠진 세입자들을 협박하고 조롱했습니다. 입술을 깨물고 눈물을 닦으며, 이들은 생전 처음 겪는 철거민 신분으로 "세상에 이런 법은 없다"며 옥상에 올랐습니다. 2009년 1월 19일, 7년전 지금입니다.


철거민들에게 협상 따위는 없었습니다. 농성 개시로부터 불과 25시간 만에, 정부와 경찰은 세입자들을 괴롭히던 철거 용역 깡패를 맨 앞에 두고, 경찰 특공대와 1600명의 경찰을 앞세워 물대포를 쏘며 이들을 무력 진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원인 미상의 발화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사방이 막힌 옥상에서 철거민들이 피할 곳은 없었습니다. 기름 화재에 물을 뿌리면, 물 위로 기름이 둥둥 떠서 삽시간에 큰 화재로 번지는데도, 소방 당국은 인화 물질 위로 살수를 시작했고,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원 1명이 사망했습니다. 사망한 철거민 5명에 대해서 이례적으로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유족 동의 없는 강제 부검이 실시되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감옥에 보내졌습니다.








탐욕의 개발에 맞서 시대의 망루에 올랐던 다섯 명의 철거민들

살아남은 우리는 용산참사의 진실을 밝혀내고 기억할 것입니다.


당시 살인 진압을 전두지휘한 김석기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0대 총선에서 경주지역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 사진을 통해 그들의 만행을 낱낱이 고발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하고자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용산 철거민 사망사건 개요

http://mbout.jinbo.net/webbs/view.php?board=mbout_11&id=4511&page=3


덧붙임) 국화꽃과 촛불을 든 사진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