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북미관계가 정상화되고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일본은 똥줄이 탄다. 조선과 일본은 여전히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는' 분쟁 관계이다. 다카기 마사오(박정희)가 김종필을 시켜 헐값에 식민지배 배상을 완료했고, 그의 딸 박근혜에 이르러 일본군 성노예 배상까지 졸속 날치기 처리한 남측과 달리, 북과 일본은 하나도 정리된 것이 없다. 

북은 미국과의 군사외교전 속에서도 짬을 내어 2017년 9월 1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간악한 쪽바리들을 가만두어서는 안 된다. 보잘것없는 일본 열도의 4개 섬을 주체의 핵탄으로 바닷속에 처넣어야 한다'고 보도한 바 있는데, 북미 수교 후에 일본과 단단히 결산을 보겠다는 뜻이다. 

더 이상 미국의 등 뒤에 숨을 수 없는 일본은 무조건 북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하는데, 아베가 북에 러브콜을 보내면서 일본 납치자 문제를 언급한 것은 어리석은 행동이다. 북은 납치자 카드를 받고, 일제시대에 자행된 온갖 만행과 식민 지배 수탈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다. 일본은 천문학적인 배상금을 물고 북과 수교하게 된다. 이 와중에 독도 영유권 주장 같은 분쟁은 하위 개념으로, 북일 수교 과정에서 낱낱이 털리고 나면, 우리 민족에 대하여 더는 찍소리도 하지 못할 것이다. 이것이 북일 수교의 기본 맥락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