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금오도 비렁길 4코스를 돌고 찾은 곳은 여남식당. 1인분에 10,000원 하는 백반도 있는데, 산을 탄 탓에 피곤하기도 하고 오늘이 금오도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는 날이라는 생각에 아점 치고 살짝 과한 감이 있는 15,000원짜리 백반을 3인분 주문했다.

상이 차려지는 사이에 자연산 소라가 나온다. 백반 에피타이저가 소라?

끝까지 끊어지지 않고 쏙 빠져나오는 것이 생물 맞고 알도 굵다.

이어서 차려지는 14찬. 생선이나 육류가 없는 그야말로 금오도 스타일.

이 집도 맛 없는 반찬이 없다. 손맛이 끝내주는 주인 아주머니는 서울에 반찬 아카데미를 차려도 대성할 것 같다.

겨우 비웠더니 잘 먹는다며, 갑자기 자객처럼 나타나 리필해주고 가셨다.

된장국에는 오징어가 들어있다.

많던 소라를 겨우 먹었더니 다시 리필. 소라만 최소 2만원 어치 되는 듯 하다.


총평

별다른 기대 없이 들어갔다가 경험한 금오도식 백반의 신세계. 대체로 맵고 짠 음식들이라 부담스러워 하는 분들도 있을 수 있고, 보통의 한정식에 비해 레파토리가 단순하고 비슷한 양념에 식재료만 바꾼 감이 있지만, 금오도에서는 금오도 음식을 맛보는 것으로 충분하다. 섬 특성 상 육지에 비해 물가가 다소 비쌀 수 밖에 없는 사정까지 고려했을 때, 여남식당도 단점을 꼬집기 어렵다. 다음에 방문한다면 보관이 용이한 음식들은 비닐 봉지에 넣어 반만 먹고 반은 가져다가 캠핑장에서 먹어야지. 주인 아주머니 인심과 손맛은 가히 최고. 



댓글
  • 프로필사진 정상 주인이 바뀌었나?
    몇년전에 그식당에 산악회 단체예약하고 가서 회 먹었는데
    완전개판. 태어나서 그렇게 맛없는 회는 처음.
    1인분 2만원 예약인데 한번보고 말사람 대하듯 노골적인
    저질상술.
    일행들 황당하고 화나서 주인에게 싸울려고 할정도.
    회,밥,반찬 도저히 먹을게 없을정도.
    2018.12.24 09:4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cintoy.tistory.com macintoy 피드백 주신 덕분에 편차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제가 방문했던 때는 2017년 6월로 왼편 상록수식당이 회로 유명한데 저는 다소 아쉬웠고요. 여남식당은 붐비지 않을 때, 상록수식당은 단체 손님이 막 지나간 직후에 들어갔는데, 일정 규모 이상으로 손님을 받으면 상차림이 떨어지나 싶기도 합니다.

    탐사욕(?)이 있어 여러 차례 금오도를 방문하면서 어지간한 음식점은 다 들어가 보았는데요. 가장 좋았던 집은 비렁길자연밥상(정식)과 동고지마을의 어가식당(정식, 백반)입니다. 단 늘 문을 열지는 않기 때문에 미리 예약 필수.

    가장 안 좋았던 집은 백금포식당입니다. 어르신 두 분이 하는 노포인데 정말 씁쓸한 마음으로 나왔어요.
    2018.12.24 23: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