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바퀴벌레 공포증

macintoy 2019.04.25 00:50

가스레인지 후드가 고장나 방치된지도 2년이 지났다.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인데 남을 불러 고치자니 민망하고, 직접 하기는 또 귀찮았던 것이다. 인터넷을 뒤져 최저가로 주문하니 불과 하루 만에 도착했고, 설치부터 감격의 시운전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는데, 떼어낸 고물은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리려다, 지속가능한 지구와 고철로 생계를 꾸려나갈 고단한 이웃을 위해 분리수거하기로 했다. 전동 공구로 경쾌하게 제거되는 나사들, 플라스틱과 금속, 기타 전선 뭉치 등으로 나누는 기분이 상쾌하다. 역시 남자는 공구!

 

워어~ 하늘이 노래지고 심장이 무섭게 뛴다. 장수하늘소만 한 죽은 바퀴벌레가 나온 것이다. 억수로 크다. 나랑은 얼마나 같이 살았을까? 복근도 있네. 헬스했나? 바퀴는 참 무섭게 생겼구나. 술렁이는 평정심을 붙들어 매고, 끔찍한 마음을 누르며 1회용 비닐장갑과 휴지로 치우고, 결연한 심정으로 공구를 다시 들었다. 포비아는 공포를 유발하는 대상을 피하지 말고 당당히 마주쳐야 한다.

 

금속 덮개를 제거하고 케이스를 들어 올리자, 평정심이 다시 무섭게 동요하기 시작한다. 이번엔 매미급으로 여섯 마리다. 인상부터가 범상치 않은 게 전원 무섭게 생겼고, 반 토막 나있는 녀석도 있구나. 우리 집 가스레인지 후드는 비밀의 바퀴 무덤 터였단 말인가? 하나씩 조심스레 떼어내려는데 눌어붙은 기름때가 나또처럼 쩍쩍 늘어나면서, 입체 레이어로 분리된다. 꽤애액~

 

"안녕히 계세요. 장 선생님" 

평정심이 더는 참지 못하고 줄행랑을 놓는다. 이야아~ 저놈 잡아라.

 

나이를 먹어도 바퀴벌레는 무섭다. 

심리 치료받아야 하나.

 

댓글
  • 프로필사진 lagom cindy 캠핑 때 묻어온 먹 바퀴인가 봅니다.
    그래도 살아 있는 것, 안 죽인게 다행스럽습니다.
    크다보니, 얼굴 표정이 읽혀지더라고요.

    "죽이진 말아줘, 나갈께. 퇴로만 열어 줘"

    ㅠㅠ 전 그래도 죽였더랬죠. 아니 정확히는 힘 조절을 못하고, 두려움에 마구잡이로 눌러버렸답니다.ㅠㅠ
    2019.04.25 00:5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cintoy.tistory.com macintoy 벌레를 엄청 무서워했는데 그나마 캠핑 취미 덕분에 많이 나아졌다고 할까요? 바퀴벌레는 언제 봐도 무서워요. (- ㅅ-) 2019.05.01 01:15 신고
  • 프로필사진 몬테 무서운게 아니라 징그럽더랍니다; 어우 생각만으로도 소름 돋는군요-_-+ 2019.07.05 21:5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cintoy.tistory.com macintoy 혹시 내가 만수르라면 바퀴벌레 잡는 종을 두었을 텐데요. - __- 2019.07.05 22:0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