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을 다닐 짬이 좀처럼 나지 않아 후천성여행결핍증에 걸렸죠. 그래도 하루 빠질 만해서 에라모르겠다정신으로 짐 챙겨 평일 여행을 감행했습니다. 



텐트와 타프는 생략. 트렁크에서 테이블과 의자만 꺼내 초간단 모드로 분위기를 내어 봅니다.



아무 준비 없이 뭘 차려 먹으려니 역설적으로 바베큐 만한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대낮에 의문의 불멍 ~ _~



참나무 장작과 돼지고기만 사다가 굽는데, 오 한동안 잊고 지내던 육식 본능. 역시 남의 살 먹는 건 맛있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