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승태는 이명박근혜 시절 자행된 국정농단 최전방에서 주전 공격수로 뛰었다. 사법부 수장이 법봉을 휘둘러 양심과 정의를 탄압하는데 앞장섰으니, 법원 자체로 범죄조직이었다. 개가 주인을 물고, 경찰이 담을 넘고, 의사가 사람을 죽이고 다닌 셈이다. 법피아 두목과 잔당들을 감옥에 처넣지 않고서 역사는 한 발자국도 전진하지 않는다. 1급 부역자 양승태는 험한 꼴 보기 전에 스스로 수갑을 차고 감옥으로 들어가는 편이 나을 것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