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백금포 해변의 일출

macintoy 2018.06.27 06:41

서울에서 천 리 길을 달려 신기항에 도착해 금오도행 배에 탑승합니다. 어느덧 두 번째 방문이죠. 신분증을 놓고 와서 승선권 구입에 살짝 애를 먹었어요. 배를 탈 때는 늘 신분증을 챙기세요. 

둘 다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건 함정

금오도의 노래방 풍경

금오도와 다리로 연결된 안도 백금포 해변에 도착했습니다. 지난 번에 우연히 발견해 제 아지트로 삼기로 했죠. 시끌벅쩍한 것 질색인데 해변에 우리 포함해 딱 두 팀 있습니다. 이러면 좋아요.

카트 반납 정도는 이제 둘째 몫입니다. 

천장에 난 우레탄 창을 통해 밤하늘에 별이 몇 개인지 세어볼 수 있어요.

누워서 옆을 보면 해변이 펼쳐집니다.

해안에 떠 밀려온 폐목재가 많아 땔감을 손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배추망을 가지고 다니면 수납이 간편해요.

불멍을 위해 화로 테이블을 챙겨 왔습니다. 고추와 마늘, 깍두기, 나물 등은 횟집에서 남긴 것을 비닐봉지에 담아 왔어요.

여수산 오리 불고기 절반은 양념을 해서 먹고, 나머지 반은 쫙 펴서 숯불에 구우면 차돌박이 부럽지 않아요.

카메라는 강력한 추억 저장 도구죠. 기억은 휘발되지만 사진에 담으면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어요. 50mm 렌즈로 우리 눈으로 보는 시선과 유사한 느낌을 담을 수 있고

광각 렌즈로 촬영하면 원근감이 강조됩니다. 

안도에서는 누구든 아침형 인간이 될 수밖에 없어요.

다음을 기약하며 5코스를 남겨 놓고 서울로 돌아갑니다. 둘째 마음 어딘가에 안도의 바닷가가 새겨졌겠지요? 

댓글
댓글쓰기 폼